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울디지털재단

언론보도

home 알림마당 언론보도

제목 [동아일보] 개발은 어렵지만 성취감은 엄청나다 - QRock팀

  • Attach
  • View
    18
  • Date
    2017-11-14

[동아일보] 개발은 어렵지만 성취감은 엄청나다 


 


http://news.donga.com/3/all/20171114/87256353/1


 


고등학생 앱 개발자를 발굴/육성하는 앱 개발 경진대회 스마틴 앱 챌린지 2017이 막을 내렸다. 올해로 7회를 맞는 스마틴 앱챌린지는 중소기업청과 SK테크엑스가 주최하고 창업진흥원, 한국경제TV, 아산나눔재단, 순천향대학교, 서울디지털재단, SK텔레콤 등이 후원한다. 이번 STAC 2017에서는 단순히 앱 개발뿐만 아니라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 미래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분야도 시상했다.

올해에는 지난 4월 8일부터 안드로이드/iOS 애플리케이션 개발, 사물인터넷 및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등을 주제로 전국 고등학교에서 359개 팀, 1,293명이 참가해 예선을 거쳤고, 본선 발표 평가를 통해 45개 팀 201명이 선발됐다. 이들은 교육과 합숙훈련을 통해 본격적인 앱 개발을 시작했으며, 개발한 앱을 앱 장터에 등록하고 본선 심사를 받아 지난 11월 8일 최종 수상자를 발표했다. 


대구소프트웨어고등학교의 QRock 팀은 사물인터넷 기반 주택 보안 서비스를 선보여 미래산업분야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QRock은 숙박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사물인터넷 기반 도어락이다. 보통 숙박시설 관리자는 자신이 빌려주는 숙박시설을 돌면서 디지털 도어락의 비밀번호를 수시로 바꿔야 한다. 뿐만 아니라 숙소를 빌린 이용자도 임대인에게 도어락 비밀번호를 물어보거나 숨겨놓은 열쇠 위치를 물어보고 찾아야 한다. 임대인에게 일이 생겨 전화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 자신이 빌린 숙소 앞에서 전화를 받을 때까지 몇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QRock은 이러한 번거로움을 줄이고, 원격에서 도어락을 제어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획을 맡은 김동영 팀장은 과거 해외 여행 시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면서 겪었던 불편함 때문에 QRock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집주인이 숨겨놓은 열쇠를 못 찾았는데, 언어 장벽 때문에 정확한 위치를 물어볼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관리자가 출입문 보안을 쉽게 관리한 수 있으면서 손님의 불편함도 해결할 수 있는 도어락을 만들어보자고 생각했습니다" 

QRock 팀은 대구소프트웨어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들로 구성된 팀이다. 김동영 팀장은 기획과 하드웨어 제작, IoT 개발은 주시현 학생, 앱 개발은 정동형 학생, 디자인/웹 개발/서버 개발은 최영훈 학생이 맡았다. 최근 사물인터넷 기반 서비스가 많이 등장하고 있는 만큼, QRock의 문열림 감지 기능을 통해 스마트홈과 연계한 서비스를 개발해보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지도교사님과 선배 멘토들의 도움도 컸습니다. 지도교사님은 제작에 필요한 물건이 있다면 먼 곳에 가서도 구해 주셨고, 시제품 제작이나 마케팅 등에도 도움을 받았습니다. 선배 멘토도 시스템에 관한 전반적인 조언과 함께 현업의 동향에 대해서도 알려주셨고요" 

이들은 취업, 창업 등 자신의 미래를 미리 제한하지 않았다. 졸업 후 전문적인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곳에 취업하거나, 외국어를 배워 해외로 진출하고, 가능하면 자 신들의 아이디어를 통해 창업도 해보고 싶다는 것이 그들의 설명이다.

"사실 본선을 시작할 때 쯤에는 우리 학교 내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하지만 대회를 진행하면서 다른 학교의 엄청난 실력을 가진 다른 학교 학생을 만나면서 겁을 먹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꿎꿎이 우리 팀의 하드웨어 완성도를 높여가면서 결선에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제작에 도움을 주신 선생님과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준 팀원들, 선배 멘토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QRock 팀은 개발자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포기하지 말라고 전했다. 프로그래밍을 배우면서 가장 많이 포기하는 시기가 프로그래밍 언어의 초반부를 배울 때지만, 이론을 배우는 시기를 끝나면 소프트웨어 개발에 재미도 붙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만들다 보면 성취감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그들의 설명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개발자가 많이 부족하다고 합니다. 앱 개발자를 꿈꾸는 여러분도 포기하지 말고 열심히 도전 하면 좋겠습니다"
 


 


이상우 기자 / 2017-11-14